입주를 했습니다

패시브사랑 0 1,998

약 1년 넘게...

땅을 사고
설계를 하고
허가를 받고

겨울을 보내고
새 봄을 맞이하여

착공을 하고
석축을 쌓고
하우스파일을 박고
건물을 올리고
단열을 하고
방수를 하고
타일을 붙이고
도배를 하고
등을 달고
스타코를 바르고
.
.
.
.
.
어느새 거실에 앉아
조용한 밤을 말 그대로 조용히 느끼고 있습니다.
적막감 마저 드는 조용한 밤입니다.

저녁내내 즐거워 하던 아이들의 웃음소리만이 귓전을 맴돕니다.


 

어제 집 앞을 예쁘게 물들여준 무지개를 다시 보며...오늘 하루를 마무리합니다


행복한 밤 되십시오.
 

1981998385_RsPCX1mn_70beac5380d3419a1dcd

2016.8.29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