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가을날 집주변 사진을 담아보았습니다.

패시브사랑 0 1,290

요 몇일 고마운 북동풍 덕분에 파란 빛깔의 맑은 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집 주변의 짙은 녹음에도 파란 빛깔이 덧칠해져...틈틈히 사진에 담아 보았습니다.

아이들과 놀아주는 사이사이에 찍다보니 실제의 느낌을 살리기가 쉽지 않네요.....

일단 형편없는 실력을...아이들에 대한 핑계로 가려봅니다.

 

 

 

 

 

남측의 석성산을 바라봅니다.

경사지에 설치된 하우스파일과 석판으로 마감한 작은 평지가 엿보이네요.

 

 

1981998385_MsQubiUo_695f83d15d03c02de335

 

 

 

 

이날따라 하늘빛이 너무나 상쾌합니다.

 

1981998385_Pthl8E23_2885b5b5f3254a37c2da
 
1981998385_kp32FESL_3a7ec1dd9cfb9c13b848

 

 

 

 

거실창을 열고 나가 발코니에도 서봅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초록과 파란색이 앞에 있습니다.

 

1981998385_qWyrDg2h_8b574400a9ca34e20f03

 

 

 

잠이 덜 깬 모습으로 터덜터덜 집 아래로 내려가봅니다.

 

1981998385_fvpbsdVl_7c2a7e6ec31cf2079c75
 
1981998385_obscheUH_5230276c614f69c6b770
 
1981998385_KCk5y9AY_80dba87ab4bb73e5f26f
 
1981998385_kgCJSKUf_9f45f6263a011df33099
 
1981998385_Zc1pWUgK_b5ba1904e5fde25a5a22

 

 

 

그리고...집 옆에 자그맣게 만들어놓은 잔디밭과

몽키보스님이 보고 싶어하시던 작은 평지입니다.

 

1981998385_3U6wn0kv_1c803efd06ffadce8573
 
1981998385_AL3UMmER_f11257f8c6a11f8d029f
 
1981998385_XjYxbSHm_3777b36ef87e64eb00b2

 

 

주택을 떠올릴때 가장 먼저 생각되는 건

넓게 펼쳐진 푸른 잔디밭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래서 저희도 잔디밭을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두 평 남짓 될까한 잔디이지만 푸른 빛이 포근하기만 합니다.

 

그리고 집사람이 꼭 만들고 싶어했던 평지는

다소 좁긴 하지만 우리 가족이 모여 저녁이면 고기도 굽고, 고구마도 구워먹을 수 있는 행복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데크가.....풍산을 통해 마무리하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지만

나름 경사지에 재미를 더해 주지 않았나 싶습니다.

 

큰 아이가 우리집은 4층 집이라고 합니다.

하우스파일이 있는 곳이 1층

현관으로 들어가면 2층

자기들 방이 3층

미끄럼틀이 걸린 다락이 4층

 

moon_and_james-8

 

 

 

 

지금은 경사지라서 더 즐겁습니다.

 

 

moon_and_james-73
2016.9.23

 

Comments